각국 중앙은행의 움직임이 투기적 비트코인 이미지를 변화시킨다 > 코인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코인뉴스

각국 중앙은행의 움직임이 투기적 비트코인 이미지를 변화시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빅모닝 댓글댓글 0건 조회조회 4회 작성일작성일 19-08-23 19:44

본문

"각국 중앙은행의 행동이 비트코인(Bitcoin)의 투기적인 수단으로써 이미지를 큰 매크로 리스크를 헤지 하는데 도움이 되는 견실한 투자 수단으로 이미지를 바꾸고 있다"라고 국제 금융 담당자의 말을 인용해 Financial Times가 보도했다. 거시적 요인과 가상화폐의 상관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근 들어 투기적인 수단으로밖에 볼 수 없었던 비트코인(Bitcoin)이 투자적인 수단으로 변화하려 한다는 논조가 커지고 있다. 이는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융정책인 '금리 인하' 등 경기 침체 우려로 촉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Financial Times의 국제 금융 담당은 "얼마 전까지 비트코인(Bitcoin)의 가격 상승에 불을 지핀 것은 공교롭게도 중앙은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2019년 8월 21일에 Henny Sender는 Nikkei Asian Review의 칼럼에서 은행의 온건파적인 금융 완화 정책이 가상화폐가 안전 자산으로 인식되는 것을 촉발시켰다고 말했다. 

또 많은 애널리스트들은 2019년 8월 23일에 와이오밍 주 잭슨 홀에서 개최되는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한발 더 나아가 매파적인 발언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각국 중앙은행의 동향은 주가와 환율 등 기존 금융 시장뿐 아니라 가상화폐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지난 2019년 7월에는 파월 의장이 10년 만에 금리를 인하하고, 중국에서는 위안화가 2019년 8월 5일 "1달러=7위안"의 분기점이 무너졌고 국채의 안정성이 위협 받고 있다. 

추천

추천

0
비추천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 현황

  • 오늘 : 47명
  • 어제 : 234명
  • 최대 : 742명
  • 전체 : 106,308명

코인온리 - 코인 커뮤니티
Copyright © 코인온리 All rights reserved.